안양 파빌리온

안양에서 살기

오늘, 삼성산 둘레길에서 내려와  안양 예술 공원에 다달았을 때, 나는 무엇보다 '안양 파빌리온'을 꼭 방문하고 싶었다.

이곳은 2005년 포루투갈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인 알바로 시자(Alvaro Sizo)가 설계한 건물로 그동안 '알바로시자홀'로 불리며, 각종 전시회나 포럼 공간으로 사용되어 왔었다.

그러다가 2013년 10월부터 '안양파빌리온'이라고 이름이 바뀌고 공공예술 관련 자료들과 도서를 열람할 수 있는 '공원도서관'으로, 시민들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공간으로 재탄생되었다. 

자료들이 많다. 그러나 오늘은 자료는 살펴보지 못했다.

실내도 쾌적하고 넓으면서 디자인이 돋보이게 장식물로 꾸며져 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골판지로 만든 의자와 가리개!

충분히 예쁘면서도 튼튼하다!

이 의자들도 골판지로 만든 것이다.

또 한켠에는 이런 공간도 있다.

재미난 공작물들이 눈에 띄는데, 오늘은 이것들도 살펴보지 못했다.

다시 날을 잡아 이곳만 보러 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