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몽빠르나스역 근처 한 호텔 창밖 풍경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해외여행



한 호텔 창을 통해 본 아침 풍경이다.

지난해 가을, 파리에서는 몽빠르나스역 근처에서 며칠 묵었다.

파리에서는 동역, 에펠탑 근처 호텔에 묵은 적이 있고 몽빠르나스 역 근처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호텔도 가격 대비 시설을 생각하면, 괜찮은 편이다.

무엇보다 동네가 마음에 든다.

걸어서 산책하기 좋고, 적당한 가격에 맛있게 먹을 만한 식당도 많은 것 같다. 


파리 집들 지붕은 빨간 기와나 양철을 많이 이용하는가 보다.

양철지붕 위로 떨어지는 빗소리...

양철지붕을 보자, 갑자기 옛날 북부 프랑스 릴에 살았을 때 양철지붕을 때리며 떨어지던 비가 생각났다.

사나운 빗소리를 내며, 후두둑 후두둑 떨어지던...


줌을 빼서 좀더 멀리 앵글을 맞추자, 몽빠르나스 빌딩이 잡혔다.

왼쪽 구석에 살짝 보이는 것이 몽빠르나스 빌딩이다.


이날은 날이 정말 맑다.

파리에서 보기 드문 파란 하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