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 울프의 '자기만의 방'

독서노트




자기만의 방

저자
버지니아 울프 지음
출판사
예문사 | 2002-09-06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이 책은 부드러운 대화체로 전개되고 있지만, 그 속에는 그 당시...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버지니아 울프의 여성의식은 참으로 감동스럽다.

하지만 책을 읽는 내내 너무 지루해

몇 번이고 읽기를 포기하려 했었다.

그녀의 문체는 정말 지루하다.

 

그러나 마지막 책장을 덮으면서는

정말 읽기를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그것은 거의 말미에 적힌 이 구절 때문이었다.   

 

*나는 이 강연문의 중간에서 세익스피어에게 누이가 있었다고 여러분에게 말했지요. 그러나 시드니 리경의 <시인전>에서 그녀를 찾지 마십시오.그녀는 젊어서 죽었고-슬프게도, 글 한 줄 쓰지 못했습니다. 그녀는 코끼리 동물원 맞은편 버스가 정류하는 곳에 묻혀 있지요. 이제 나의 신념은 글 한줄 쓰지 못하고 교차로에 묻힌 이 시인이 아직도 살아있다는 것입니다. 그녀는 여러분 속에, 그리고 내 속에, 또 오늘밤 그룻을 설거지하고 아이를 잠재우느라 이곳에 오지 못한 많은 여성들 속에 살아 있습니다. 그녀는 살아있지요. 위대한 시인들은 죽지 않으니까요. 그들은 계속 현존하는 존재들입니다. 그들은 우리 속으로 걸어들어와 육체를 갖게 될 기회를 필요로 할 뿐입니다.(p.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