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속에 파묻힌 꽃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지난 해, 프랑스 렌에서 살 때 3월에 눈이 내렸다.

3월에 눈이 내리는 건 우리나라에서도 흔한 일이지만, 눈 속에 파묻힌 꽃들을 보는 건 매우 낯선 풍경이었다.

브르타뉴는 날씨가 포근한 편이라 3월이면 꽃이 만발하다.


이른 아침 눈을 뜨자마자, 아파트 창을 열고 나갔을 때 세상은 눈으로 덮혀 있었다.

 


이미, 활짝 피었던 수선화들이 눈에 고개를 떨구었다.



또 집 근처, 오래된 농가 담장에 자라고 있는 다육이도 눈에 덮혔다.



눈에 덮힌 동백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