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책 도시, 베슈렐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프랑스의 작은 도시 베슈렐(Bécherel)은 책의 도시다.

위 사진은 베슈렐 관광 안내소에 전시되어 있는 이곳 지역의 전통 산업인 아마와 삼베 산업의 역사를 보여주는 자료들!

마로 짠 천과 밧줄!


이 서류 뭉치는 무엇이었을까?



아래 사진도 베슈렐의 관광 안내소에 전시된 고서적들을 찍은 것이다.

 


낡고 훼손된 책들의 모습은 그조차 너무 아름답다.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책방들!


아래 풍경은 베슈렐 성당앞 광장, 한 책방 앞에 내놓은 진열장 모습이다. 

햇볕이 좋은 날은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밖에 내놓은 책들을 뒤적일 수 있어 좋다.



아래 사진 속 책방은 카페를 겸하고 있는 곳이다. 

책방 이름인 'gwrizienn'은 브르타뉴어로 '뿌리'라는 뜻이라고 이 책방 주인이 알려주었다.

브르타뉴 관련 서적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이 책방의 주인은 베슈렐을 책의 도시로 만든 몇몇 선구자들 중 한 명이다.


나는 베슈렐을 갈 때마다 이곳에서 커피를 마시고 책도 사오곤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