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핵에너지에 의존해 사는 프랑스 사람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프랑스에서 발견한 차에 붙은 이 스티커는 '핵발전 반대'라고 쓴 것이다.


프랑스는 다른 어떤 나라보다 전기에너지를 핵발전으로부터 얻는 비율이 높은 나라다.

프랑스에 핵발전소가 많다는 것은 잘 알고 있었지만, 프랑스에 원자력 발전소가 이렇게 많은 줄은 이번에 갔을 때서야 알았다.

전국토에 핵발전소와 핵폐기물 저정소가 빽빽하게 존재하고 있다는 느낌을 거둘 수가 없다.


전 세계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사고에 충격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프랑스는 핵발전에 그다지 경각심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그들은 "우리 기술은 일본과 달라! 핵발전 덕분에 우리나라는 전기료가 싸잖아!" 등등...

핵발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과연, 그럴까?


간혹, 차에 붙은 이런 스티커들만이 핵발전에 대해 고민할 기회를 제공해준다.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작은 행동에 지지를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