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담 위에 자라는 다육식물들

풀, 꽃, 나무 이야기

프랑스의 브르타뉴 지방을 여행하다 보면, 자연적으로 돌담 위에 뿌리를 내린 다육식물을 만날 때가 있다.

기후가 온화한 탓에 이곳에는 야생 다육식물이 흔하다.

겨울이 추운 우리나라의 중부지방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이라 돌담위에 터를 잡은 다육이들을 보면 공연히 더 반갑고 신기하다.




위 사진은 디낭(Dinan)이라는 도시의 성곽 위를 걷다가 발견한 다육이!

성곽 너머로 보이는 디낭의 도시 풍경도 너무 멋지다.


아래는 내가 살았던 렌의 주택가 한 농가의 담장 위에 자라고 있는 아이들!

이 농가가 우리 집 근처에 있는 덕분에 이 다육이들을 자주 보았던 건 큰 즐거움이었다.

다육이들은 햇살아래서는 이렇듯 짙은 붉은 빛을 띤다. 

  


아래는 동네 공원 돌계단 사이에서 자라고 있는 다육이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