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님이 만들어준 예쁜 선물들

문득, 멈춰 서서


지금은 산청, 산골마을에서 남편이랑 아가랑 재밌게 살고 있는 나비님이 우리 이웃일 때가 있었다.

때, 나비님은 내게 멋진 선물들을 정말 많이 만들어주었다.



나는 나비님이 도자기를 배우기 시작할 때부터

의왕의 '모락산'을 닮은 세 봉우리가 있는 산모양 엽서꽂이를 만들어 달라고 졸랐더랬다.

내 설명을 잘 들은 나비님은 이렇게 예쁜 엽서꽂이로 완성해 내게 주었다.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예쁘다.



모락산 엽서꽂이에 뭔가를 꽂아놓으면 이렇게 보인다.



그리고 다시 나비님으로부터 선물받은 '명함꽂이'!

이것도 그녀가 직접 만들어 구운 것이고 여러 곰들 중 내 마음에 쏙 드는 걸 주어서 더욱 기뻤다.

특히, 나를 위해 만든 곰을 명함꽂이로 디자인해, 매우 실용적인 것이 되었다.



나비님이 만든 만두가게 고양이 인형들이다.

이 고양이를 만들어놓고 만두 먹고 싶다고 울고 있는 나비님한테, "고양이가 만두를 만들어 줘? 만두 먹으러 와! 고양이들은 나한테 바치고!"

하고는 빼앗다싶이 취한 인형들이다.^^

볼 때마다 빼앗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하게 하는 귀여운 고양이들이다.



이 아이들은 하늘풀님과 내 생일 선물로 나비님이 만들어준 마그네틱이다.

나비님의 바느질 솜씨가 정말 많이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