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만에 다시 가본 동숭아트센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동숭아트센터에 '하이퍼텍나다' 영화관이 있었을 때는 종종 그곳에 갔었다.

일반 극장에서 잘 상영하지 않는 다큐나 예술영화를 보러 가는 건 좋았다.

공사를 한다며, 문을 닫고도 프랑스에서 몇 해 다녀오느라고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마침 친구를 만나러 대학로에 나왔다가 내친 발걸음을 기어어 옮겨 동숭아트센터로 향했다.


그저, 공사후에 어떻게 변해있을지 궁금했다.

알아보기 힘들게 변했어도 너무 놀라지 말자며, 굳은 각오를 하고 간 것에 비해 야외 까페도 그대로고 군데군데 좋아하는 것들이 그대로 있어 반가웠다.

아래는 꼭두박물관과 하이퍼텍나다 사이에 있었던 나무 의자!

예전 그대로인데, 칠이 세월과 함께 더 옅어졌다.

반갑다.



그리고 아트센터 입구에 높게 매달려 있는 새를 타고 하늘을 날고 있는 소년 조각!

이건 본 기억이 나는데, 애초에 이 자리에 있었던 것이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나무 조각이라 더 마음에 든다. 너무 귀엽다.



아래 조각도 아트센터 입구, 눈에 잘 띄게 매달려 있는 장식물이다.

처음보는 것인데, 마음에 든다.


'하이퍼텍나다'는 없어졌고, '동숭홀'이라는 극장에서 영화상영은 계속하고 있다.

꼭두박물관은 위치가 바뀌었는데, 다음에는 꼭두박물관엘 가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