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합정역

유익한 정보

지난번 볼일이 있어서 서울에 나갔을 때는 합정역에서 내려야 했다.

합정역을 지날 일이 자주 없는 나는 지하철 개찰구를 나와 출구를 향해 걷다가

특색있는 사진들 앞에 발길을 멈추었다.



이것은 써있는 대로 1940년 대 마포 나루 모습이다.

100년도 안되는 과거인데도, 사람들의 차림이 너무 달라서 아주 옛날 풍경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러고 보니, '합정역 근처에 마포나루가 있었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사진을 보기 전에는 할 수 없었던 생각이었다.

내가 이 근처에 사는 것도 아니고, 합정역에 특별한 인연이 있는 것도 아니므로, 

특별히 합정부근의 역사에 대해 알 턱도 없고, 관심이 있을리도 없었다.



그 옆에 함께 전시되어 있었던 배 사진이다.

마포나루를 오갔을 배의 모습이 분명해 보였다.

두개의 큰 돛이 달린 범선이 너무 멋져 보인다.

그러고 보니, 옛날 프랑스 브르타뉴의 시나고라는 배의 돛과 비슷하다.



그리고 이 사진들 근처에는 이렇게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약간의 의자와 탁자들이 놓여 있었다.

지하도 한 켠에서 뭔 대단한 휴식을 취할까만은...

그래도 친구들과 합정역에서 만날 때, 이런 데서 만나기로 약속을 한다면

좀더 편하게 기다릴 수 있지 않을까?

엄청 멋지거나 쾌적하지 않아도, 시민에게 뭔가 도움을 주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을 수 있다.

내게는 모두 합정역이 새롭게 인식되는 특징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