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잎차 만들기

찌꺼의 부엌
반응형

경상도 깊은 산골 청정한 연못에서 자라고 있는 백련잎이다.

이번에 한 지인의 집을 방문했다가 연잎 두 장과 연꽃 봉우리 두 송이를 얻어왔다.

연꽃 봉우리로는 연꽃차를 만들고 연잎을 가지고는 연잎차를 만들었다.

우선 잘 씻어 적당한 길이와 간격으로 쫑쫑 채를 썬다.

두 장밖에 안되는 양이지만, 써는 데는 제법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다 썰고 나니, 도마 가득하다. 

이제부터 덕는 일만 남았다.

덕는 솥으로는 압력밥솥이 최고인 것 같다.

두껍기도 하지만, 밥을 주로 하던 솥이니 만큼, 다른 냄새나 맛이 배어있지 않다.

나무 젓가락과 손으로 아주 낮은 불로, 살짝 살짝!


한 번, 두 번, 세 번....

덕고 광목을 받친 채반에 널어 습기를 날리고

다시 덕고 또 채반에 널어 습기를 날리고...

그렇게 7회쯤 하니, 얼추 고슬고슬 잘 마른 잎들이 보인다.

잘 마른 잎들은 덜어놓고, 다시 나머지를 덕고

또 잘 마른 잎들을 빼고 나머지를 다시 덕으니, 꼭 9회다. 


하룻밤은 그냥 식탁 위에 놓고 좀 더 말렸다.

그리고 병에 담고...

바로 덕은 연잎차가 너무 향기롭다.



반응형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살림 족발  (0) 2014.08.10
꽈리고추조림 만들기  (0) 2014.08.10
말복, 마지막 복날  (0) 2014.08.08
연잎차 만들기  (2) 2014.08.07
연꽃차 만들기  (0) 2014.08.07
저장용 토마토 소스 만들기  (0) 2014.07.29
엄마의 겨울 요리  (2) 2014.07.28
요리하길 좋아하는 친구에게 선물한 그릇  (3) 2014.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