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매미의 방문

문득, 멈춰 서서

여름이면, 우리 집 주변으로 매미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쏴라~ 쏴라~ 쉼없이 우는 매미들의 울음소리 때문에 더운 건지, 더워서 그 울음소리들이 신경을 거슬리는지 분간이 안 갈 정도였다.


그토록 거슬렸던 매미소리가 요즘 덜 신경쓰이는 건 나이가 들어, 내가 확실이 좀더 성숙해졌기 때문인 것 같다.

땅 속에서 나와 10~15일 정도, 살다가 죽을 매미의 입장을 이해하게 된 것일까?

예전보다 훨씬 느긋해진 나는 매미 소리를 무덤덤하게 듣는다.

그러다가 가끔 귀청이 떨어져라 시끄러운 매미 소리가 날 때는 어김없이 우리 집 방충망에 매미가 붙어서 울고 있다. 물론, 흔한 일은 아니다.

요즘은 매미들의 이런 방문이 반갑다.

이렇게 다른 살아 있는 존재들의 방문을 받는 건 즐겁다.


'문득, 멈춰 서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스 렌의 책시장 (생딴느 광장)  (2) 2014.08.22
'아트 나인'의 재밌는 그림  (0) 2014.08.16
찬장에서 우연히 발견한 설탕  (1) 2014.08.12
여름, 매미의 방문  (0) 2014.08.11
독거미 이야기  (0) 2014.08.11
후추통과 소금통  (2) 2014.08.08
천연화장품과 비누 선물  (0) 2014.07.18
추억의 강 이야기  (5) 2014.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