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르타뉴의 엽서가게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디지털 카메라가 나오기 전인, 옛날에도 프랑스에는 엽서가게들이 많았다.

그리고 나 또한 관광지에서 기념품으로 엽서 한두장씩은 꼭 샀던 것 같다.

그러나 디지털 카메라는 물론, 스마트폰 카메라까지, 사진기가 흔한 요즘은 내게도 그렇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예전처럼 엽서는 인기가 없어 보인다.


또 옛날에는 지인들에게 여행지역의 특색있는 풍경이 담긴 예쁜 엽서를 사서 소식을 전하곤 했는데, 요즘은 페이스북이나 카톡으로 안부를 묻는다.

그래서 엽서들은 더 쓸모없는 관광기념물이 되어가고 있다는 인상이다. 



이 사진들은 관광지에서 본 브르타뉴의 특색있는 모습이 담긴을 엽서들이다.

수국이 피어있는 전통 가옥과 브르타뉴의 전통 의상을 입은 여인들의 모습과 바다로 둘러싸인 지역답게, 바다와 등대, 바닷새들이 엽서에 많이 등장한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이런 엽서를 사서 펜으로 꾹꾹 눌러 편지를 보낼 만한 사람이 없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