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의 중세 건축물, 꼴롱바주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지난 2년 간 살았던 렌 시내에는 '꼴롱바주'(colombage)라고 불리는 오래된 목조 건축물들이 많다.

나무 기둥을 엮어 만든 집으로 중세시대에 지어진 건물들이다.


18세기, 렌 시내에 엄청난 화재가 나서 상당히 많은 꼴롱바주들이 불에 탔다고 하는데, 그것들이 다 남았다면 정말 멋졌겠다.

 

사진 속 건물들은 그들 중 최고 유명한 것으로 엽서 속에도 자주 등장하는 건물들이다.

오랜 세월 동안 나무들이 틀어지면서 건물이 기우뚱해지기도 했다.

그 사이는 아르두와즈 돌편으로 채워져 있는데, 어떻게 지탱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틀어진 건물 모습이 마음에 든다.



이들 나무 기둥들은 색깔도 다양하다.

갈색, 고동색, 청록색, 등등 여러 색으로 외벽 나무 기둥을 칠한다.

장식적 효과도 있겠지만, 이 칠들은 나무의 부패와 벌레들의 침입을 막기 위해 필수적인 것 같다.

실제로 천장에 나무 대들보가 있는 집에 사는 한 친구가 말하길, 실내조차 몇 년에 한 번씩 새로 칠을 해야 한다고 한다. 



렌 시내에서 골목으로 조금 발길을 돌리면, 이렇듯 귀여운 꼴롱바주 건물을 만나기도 한다.

옆에서 수리하는 모습도 볼 수 있는데, 렌 시내에 있는 꼴롱바주들은 수리를 해가며 계속 그 형태를 보존해 나가고 있다. 



한 성당의 둥근 벽 옆으로 나란히 서있는 낮은 꼴롱바주들...

아주 오래된 옛날 건물 안에서 현대식 물건을 파는 모습이 그리 어색하지 않다.

 


사진속 건물들은 렌의 '리스광장' 근처에 있는 꼴롱바주 건물들이다.

렌에서 가장 오래된 꼴롱바주 건축물이라고 한다.

이 집들은 긴 나무들을 사용해 직선으로 높게 세워진 가장 오래된 꼴롱바주 건축 방식을 띄고 있다.



이후에 나온 형태는 작게 잘라 턱을 만들 그 위에 다시 층을 올리는 '앙꼬르벨망'이라고 불리는 돌출부가 있다.

사진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이 집들은 돌출부가 없다.

  

렌의 역사를 다루는 자료마다 어김없이 실리는 건물들!

나도 열심히 사진을 찍어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