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 나인'의 재밌는 그림

문득, 멈춰 서서

이것은 이수역 근처에 있는 영화관 아트나인에 걸려있는 작품이다.

한눈에도 '엔디 워홀'의 작품을 패러디한 그림이라는 걸 알 수 있는데, 무엇보다 내가 놀란 것은 이것이 잡지책들로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작은 틀 속에 깡통통조림을 하나씩 만들고, 그것을 모두 모아 놓았다. 

가까이서 보면 잡지를 썰어서 만들었다는 걸 단번에 알 수 있다.

캄벨 깡통들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옥수수 통조림이 곁들여져 있는 건 참 재미있다.

잡지들을 썬 칼자국이 그대로 느껴진다.

나도 갖고 싶어...ㅠㅠ

이 작품 중 깡통 하나라면 우리 집에도 걸어놓을 수 있을 것 같다.  

이것도 아트나인 화장실 앞에 걸려있는 것이다.

위의 작품처럼 역시 잡지를 가지고 만들었다.

그런데 이런 재밌는 작품을 과연 누가 만들었을까?

작가의 이름을 알 수 없는 것이 아쉽다.ㅠㅠ


'문득, 멈춰 서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카들의 귀여운 선물  (0) 2014.08.26
하늘풀님의 도자기통 선물  (0) 2014.08.26
프랑스 렌의 책시장 (생딴느 광장)  (2) 2014.08.22
'아트 나인'의 재밌는 그림  (0) 2014.08.16
찬장에서 우연히 발견한 설탕  (1) 2014.08.12
여름, 매미의 방문  (0) 2014.08.11
독거미 이야기  (0) 2014.08.11
후추통과 소금통  (2) 2014.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