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초에 꽃이 피었어요!

풀, 꽃, 나무 이야기

내가 다니고 있는 국선도 도장에 있는 난초다.

어느날 꽃대가 올라오고 있는 것을 보았다.

햇볕이 잘 들지 않아, 늘 지나다니면서 안타까워 했었는데 저 자리가 난초에게 그리 나쁘지 않았나보다. 

그러나 꽃대가 올라오는 걸 보고도, 게을러 여러 날 수련을 가지 못했다.

며칠 지나 다시 도장에 갔을 때, 우~와! 꽃이 피어있었다.

꽃송이도, 꽃봉우리도, 난초 꽃은 너무 우아하다.

그리고 다시 며칠 뒤...

꽃봉우리들조차 모두 활짝 피어났다.

요즘은 이 아이들을 볼 생각에 도장가는 것이 더욱 즐겁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주 공검지의 연꽃  (2) 2014.09.17
서울 도심, 화분이 있는 풍경  (0) 2014.09.06
나무 숟가락의 변신  (2) 2014.08.28
난초에 꽃이 피었어요!  (0) 2014.08.19
친구의 뜰  (0) 2014.08.11
의왕 생태공원의 연꽃들  (0) 2014.07.16
유년의 어느 한 여름, 백일홍  (0) 2014.07.14
7월, 생쪽염색의 계절  (0) 2014.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