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예술공원 안 '간판없는 맛있는 집'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지난번 친구들과 산행을 마치고 내려와 식사를 했던 식당이다.

간판을 달지 않은 식당을 보기는 여기가 처음이다.

 안양주민이 이 식당을 모르면, 간첩이라고 한다고 친구가 내게 말했다.

정말 소문대로 이 집의 음식은 맛깔스러웠다.


며칠 전 다시 '안양 파빌리온'을 찾은 날, 나는 하늘풀님을 데리고 이 식당엘 갔다. 

그날도 식당 안은 손님들로 가득 차 있었다.

홀은 이미 꽉~ 차서 우리는 신을 벗고 마루로 올라갔다.

참고로 이 집은 뜰에서도 식사를 할 수 있다.

매운 음식을 먹지 못하는 하늘풀님을 위해, 바지락 칼국수를 주문했다.

전골류는 모두 2인분 이상씩 주문해야 해서 우리는 함께 바지락 칼국수를 먹기로 했다.

그리고 뭔가 서운하면, 나중에 해물파전을 시키자고 했는데...

와~@@

바지락 칼국수 2인분이 이렇게 큰 양품에 가득 나온다...ㅠㅠ

이걸 다 먹고 너무 배가 불러, 해물파전을 먹지 못했다.
이곳 해물파전이 엄청 맛있는데, 그걸 더 먹지 못해서 정말 아쉬웠다.

한 가지 실수한 점은 이 바지락 칼국수가 전혀 맵지 않은 요리가 아니라는 것!
고추가 들어가 국물맛이 얼큰했다.ㅠㅠ
하늘풀님은 국물 말고 국수와 바지락만 건져 먹고...(다행히 배는 아프지 않았다.)
나는 맛나게 잘 먹었다.^^
아주 맵지는 않다. 매운맛을 좋아하는 보통 한국인에게는 맛있는 맛이다.
실제로 고추가 들어간 바지락 칼국수는 경험한 바가 없어서, 우리는 고추를 빼달라는 말을 미리 할 수 없었다.
다음에는 꼭 고추를 빼달라고 해야지...
   
아래는 마루와 홀을 나누는 시멘트 벽돌담!
아주 투박한데, 나름대로 멋있어 보인다.
신경 쓴 데코레이션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식당의 실내에서
무척 예술적으로 보이는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