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예술공원, 물놀이하는 사람들

안양에서 살기

'안양 예술공원'의 이름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안양 유원지'였다고 한다.

이곳에는 산에서 흘러내려오는 계곡물이 가로질러 흐른다.

제 1회 안양 공공예술 프로젝트 작품들이 이곳에 설치된 이래, 안양 예술공원으로 이름이 바뀌었지만, 여름에는 물가에 놀러온 사람들이 이렇게 많다.

모두 가족들과 여름 한날을 시원하게 보내러 나온 소박한 사람들이다.

'안양 유원지'라는 이름이 더 적당해 보일지경이다.

 여러가지 이유로 몇 차례 이곳에 들렀지만, 이렇게 사람들이 많고 활기있는 모습은 처음이다.

그 어느 때보다도 명랑한,  여름의 안양예술공원을 좋아하게 될 것 같다.

다음에는 나도 돗자리를 가져와 이곳에서 물놀이를 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