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지 자매식당의 부대찌개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삼각지에서 친구를 만난 날, 우리는 저녁을 먹기 위해 근처 식당을 들어갔다.

이 부근 정보도 없는 터라, 그저 밖에 써있는 이런 저런 메뉴를 보고 들어간 식당은 '자매식당'이라는 외관은 다소 허름하고 소박해 보이는 곳이었다.


친구는 부대찌개를 먹고 싶다고 했다.

부대찌개를 먹고 싶다는 친구의 말에, 나도 함께 부대찌개를 먹기로 했다.

이 식당에서 몇 가지 요리는 2인분 이상 주문을 해야 하는데, 그 중 하나가 부대찌개였다.

두부와 햄, 소세지, 으깬 쇠고기, 라면, 사진상으로 잘 보이지 않지만, 당면까지...

재료들이 푸짐하게 담긴 부대찌개가 나왔다.


거기에 고등어 구이 세 토막과 야채전이 뒤따라 나오고...

그 외 다른 반찬들은 셀프로 원하는 만큼 담아다 먹을 수 있다.

아래는 반찬들 모습!

이렇게 푸짐한데, 1인분에 단돈 6,000원이라는 사실이 놀랍다.  


찌개는 너무 맛있었지만, 내게는 좀 매웠다. 그래서 국물까지 싹싹 먹지는 못했다.

그러나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맛나게 먹을 수 있는 맛이다.

물론, 나는 너무 맛있어서 밥을 좀 더 달라고 청하기까지 했다.

인심 좋아보이는 주인은 기꺼이 내게 더 먹을만큼 솥에서 퍼 먹으라고까지 하셨다. 

  

다시 이 근처에 가게 된다면, 이 식당에서 다른 것도 먹어보고 싶다.

무엇보다 요리를 하시고 서빙을 하시는 분들이 서글서글하시다.

그분들의 관계가 혹시 '자매'?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