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메보시, 일본 매실장아찌 만들기

찌꺼의 부엌

한살림에 황매실을 주문해 공급받은 건 6월 말의 일이다.

우메보시를 엄청 좋아하는 하늘풀님을 위해 올해는 우메보시를 만들기로 했다.

매실은 물로 잘 씻어 말려, 12~13%가량의 천일염을 뿌려 항아리에 담는다.
많은 사람들은 우메보시를 만들 때 소금을 20% 정도 넣는다는데, 그건 너무 짠 것 같아 나는 적게 넣었다.

항아리에 넣어 그늘에 놓고 발효를 시켰다.
위 사진은 20일 정도 되었을 때의 모습!
나는 소금을 적게 넣었으니, 이 정도 시점에서 냉장고에 넣었다.

그리고 7월말, 차조기(약 매실의 20%)를 소금에 살짝 절였다가 헹궈서, 매실과 잘 섞고 위에도 꼭꼭 올려 주었다.

차조기는 매실을 빨갛게 물들이기도 하지만, 맛을 좀더 달게 하는 것 같다.
매실도, 차조기도 모두 소화를 돕는 아주 좋은 음식이니
'아침의 매실 한 알은 행운'이라는 일본 사람들의 말이 이해할만 하다.
매실은 계속 냉장고에~

그리고 다시 한 달 뒤의 모습!
우메보시 만드는 과정에는 매실을 꺼내서 말리는 과정도 포함되어 있는데, 나는 이 과정은 생략했다.
이미 소금량이 많지 않아 물이 많이 생기지 않아 국물도 적당한 것 같다.

차조기도 가위로 잘게 잘라 매실과 함께 먹으면 맛있다.
우메보시는 으깨서 밥과 함께 먹으면 제일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살림 고구마 피자  (0) 2014.09.14
가을, 뽕잎차  (1) 2014.09.14
젓갈 달이기  (2) 2014.09.13
우메보시, 일본 매실장아찌 만들기  (0) 2014.09.10
특별한 만두 만들기  (0) 2014.09.10
백김치 만들기  (0) 2014.08.28
내가 아끼는 은제 식기들  (0) 2014.08.26
그릇 물기 닦는 행주들  (0) 2014.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