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생 바른 김밥집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국선도장 같은 건물, 1층에 김선생 바른 김밥집이 있다.

만나는 사람들마다 이곳 김밥이 맛있다고 하도 말하길래, 꼭 한번 맛을 보고 싶었다.

그래서 며칠 전에는 평소 외식을 전혀 좋아하지 않는 하늘풀님을 꼬셔서 국선도 수련을 마치고 이곳에서 식사를 했다.


우선 김밥을 하나 주문하고...

오이와 당근이 얇게 채썰어 많이 들어 있어서 시원하고 맛있다.

김밥은 아주 맛있었다.

그런데 이곳은 김밥과 함께 나오는 국물이 사골국물이다.

사골국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모르겠지만, 채식을 하는 사람이나 사골국물을 자제해야 하는 이들이라면...?

나는 비빔면을 시켰는데, 맛은 나쁘지 않다.
면이 쫄깃하고 맛있다.
그런데 비빕면에도 쇠고기 편육이 곁들여 나온다.
역시 고기!

그러나 나한테 비빔면은 뭐 불만스럽지는 않았다.

그러나 문제는 하늘풀님!

매운 것을 못 먹어서 그녀를 위해서는 온면을 시켰다.

하늘풀님은 온면에 들어있는 두부는 맛있다고 했다.

면도 맛나고...

온면 국물역시 사골국물이다.

사골국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식당이 마음에 들 것 같다.


그런데!

온면의 국물이 너~무 맵다.

물론, '너무'라는 말은 하늘풀님 기준이다.

매운 요리를 잘 먹는 보통 한국 사람들에게는 맛나는 맛일 수 있다.

그러나 국물이 맵다는 정보는 어디에도 없었다.

맵다는 정보는 꼭 표시가 되어 있으면 좋았겠다.


아니, 이제부터 하늘풀님을 위해 주문할 때는 매운지 안매운지 항상 여쭈어 봐야겠다.

요즘은 이런 일로 낭패를 볼 때가 자주 있다.

결국, 내가 외식을 하지고 꼬셨는데 아주 마음 불편한 식사가 되었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