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리 수플레 치즈 케잌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우리 동네 닐리 브런치 카페에서 팔고 있는 수플레 치즈 케잌 모습이다.

인도에서 훤히 들여다보이는 조리실에서 노릇노릇 구워진 이 수플레 치즈케잌을 지나면서 볼 때마다 '저 케잌을 꼭 먹어봐야 하는데...'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

지나는 행인에게 이런 생각이 들게 하니, 조리실을 밖에서도 잘 보이게 만든 건 마케팅전략으로 성공한 것 같다.


나는 여러 차례 사진만 찍으며, 눈팅을 하다가, 결국 며칠 전에는 이 수플레 치즈 케잌을 먹으러 들어갔다. 

'수플레'(soufflé)는 불어로 '부플린'이란 뜻이니, '부플린 치즈케잌'이라는 뜻이겠다.

안에는 이런 설명도 잘 붙어져 있다. 

부플린 치즈 케잌도 빵같고 부드러운 게 맛이 좋다.

하늘풀님은 에스프레소를, 나는 아메리카노를 시켜서 케잌과 함께 먹었다.

반 정도 먹고, 남은 것은 친절하게 잘 포장해 주어 들고와 집에서 마저 먹었다.


여럿이 만나는 자리에서 아주 즐겁게 차와 곁들일 수 있는 케잌인 것 같다.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김밥, 김밥제작소  (0) 2014.09.16
맛있는 홍합요리  (0) 2014.09.15
과천 '친환경 밥카페 통'  (1) 2014.09.14
닐리 수플레 치즈 케잌  (2) 2014.09.14
김선생 바른 김밥집  (1) 2014.09.14
삼청동 식당 '서울풍경'  (0) 2014.09.06
삼청동 야채 호떡  (0) 2014.09.06
삼각지 자매식당의 부대찌개  (2) 2014.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