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탄천 산책로를 걸으며

질병과 함께 살기

지난 주에는 분당 서울대학 병원 암센터 유방클리닉에 검진결과를 들으러 갔다.
1년만이다.
사람들이 엄청 많았지만, 시간이 잘 배정된 덕에 나는 얼른 진료를 마치고 돌아올 수 있었다.
다행히 결과가 좋단다.
진찰실을 나와 다시 내년 검진 예약을 하고 병원을 떠났다.
그리고 평소처럼 탄천 주변 산책로를 걸어 차를 타러 갔다.

분당 서울대학 병원에서 우리 집인 안양을 오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병원앞에서 미금역으로 가서 거기서 안양행 좌석버스를 타는 것과 
아니면 탄천을 끼고 약간걸어나와 한국가스공사 앞에서 안양행 버스를 타는 방법이 있다.

나는 병원을 갈 때는 아무 차나 먼저 오는 걸 이용하지만, 병원에서 돌아올 때는 꼭 탄천변을 걸어서 돌아오는 걸 선택한다.
이 날도 탄천변을 따라 유유자적 걸었다.

1년 전에는 없었던 안내문을 발견!
이 주변에 너구리 가족들이 산다는...
우와~ 너무 멋지다. 너구리가족 대신 이 안내문이라도 찰칵!

여전히 평화롭다.
나는 탄천이 넓어서 좋다.
그리고 이곳은 가장자리가 우리 동네 하천처럼 생태하천으로 정비되지 않아 아쉽지만, 
바짝 다가가 강을 볼 수 있는 걸로 위안을 삼는다.

탄천에는 들오리들이 정말 많다.
물가에서 놀고 있는 들오리 모습을 줌을 길게 빼서 몇 장 찍었다.
다음에는 가끼이서 찍을 수 있는 행운도 있기를...

햇빛 속에서 고마리 꽃이 너무 눈부시다.

산책로에는 옆에 병풍처럼 둘러져 있는 야산 가장자리, 상수리나무에서 떨어진 도토리들이 널려 있었다.
그중 잘 빠진놈 하나를 주워와, 도토리도 하나 만들었다.
<탄천의 가을> 이라고 이름붙여야겠다.
아래는 바로 그 도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