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깻잎 칼국수

찌꺼의 부엌

준비해 놓은 채수가 떨어진 관계로 오늘은 멸치로 국물을 내어 칼국수를 끓였다.

칼국수로는 한살림 건칼국수를 이용했다.


가장 먼저 멸치국물을 끓여, 멸치를 건져내고 그 속에 감자를 좀 두껍게 썰어, 국수도 함께 넣고 끓인다.

감자를 굵게 썰어야 다 익었을 때 부서지지 않는다.

건칼국수도 익는 데 시간이 좀 걸려, 두 재료를 함께 넣으면 딱 알맞다.


어느 정도 익었다 싶을 때, 마늘과 대파, 양파를 넣는다.

또 완전히 다 익었을 때, 깻잎을 넣어준다.

깻잎은 가장 나중에 그릇에 담기 직전에 넣는 게 향도 살아 있고, 식감도 좋다.

양념장을 만들어 내서, 간은 각자 취향껏 하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