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정사 전나무 숲, 죽은 전나무와 어린 전나무들

질병과 함께 살기


수년만에 월정사 전나무 숲길을 다시 걷는다.

초겨울 이른 아침, 땅위를 살짝 덮을 정도로 내린 눈들이 전나무 그림자가 짙은 군데군데에 녹지 않고 남아 있었다.

암진단을 받기 꼭 한 달전 월정사 이 전나무 숲을 걸었다.

그 이후, 다시 1년 뒤에 다시 이 전나무 숲에 왔을 때서야, 나는 이 숲에서 죽은 전나무들을 발견했었다.

죽음 목전까지 가보고 나서야 주변에 존재하는 죽음이 보였다.

그리고 살아있는 것도 아름답지만, 죽은 존재도 아름답다는 걸 내게 처음으로 가르쳐 준 존재는 바로 이 숲의 

죽은 채로 꼿꼿하게 서있는 전나무들이었다.  

월정사 전나무 숲은 수백년 동안 건재한 전나무들과 죽어있는 나무들, 죽어서 썩어가고 있는 나무들이 

함께 모두 존재해서 좋다. 이 나무도 수년 전에 월정사에 왔을 때 보았던 것인데, 여전히 이렇게 누워 있다.

그 사이 더 썩었지만, 여전히 아름답다.

아래는 그 옆, 몸통만 남은 죽은 전나무와 함께 찍은 사진...

그 사이 전나무들이 또 여럿 죽었다.

이 나무도 더 세월이 지나면 밑동만 남을 것이다.

요즘은 죽은 나무들에 더 눈길이 머문다.

월정사 전나무 숲엔 새로 심은 전나무들도 있었다.

죽은 나무들과 어린 전나무들을 함께 보니, '세월이 이렇게 흐르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이 나무들이 자라는 것을 보면서 나도 나이를 먹고, 또 늙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나도 늙어서 죽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죽은 전나무들과 살아 있는 어린 나무들을 보았다.

그렇게 나무들 틈에서 삶과 죽음을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