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의 한 국수집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볼일이 있어 몇번 안산을 갈때마다 들른 작은 식당의 주인은 아주 단정한모습의 연세가 조금 있어 보이는 아주머니셨다.

아주머니의 모습만큼 음식들도 깔끔하고 맛있었다.

아쉽게도 식당 이름이 기억나질 않는다.ㅠㅠ


국물이 시원한 잔치국수


김으로 덮혀 있는 김치 주먹밥도 정말 맛있었다.



그 곳에서 두 번 식사를 했는데, 그때마다 아페리티프로 호박죽을 주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