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밑에 들어가 놀기

우리나라 옛날 우표들

문득, 멈춰 서서

​이 재밌게 생긴 타일은 종로 우정총국 앞마당에 장식되어 있는 것으로, 우리나라의 중요한 역사적 사건을 소재로 만든 우표들이다.

우정총국은 우리나라 최초의 우체국을 말한다.

갑신정변이 일어났던 '우정국 개원기념식'은 바로 이 우정총국에서 일어난 사건이었다.

​우정총국에서 가장 내 마음에 든 것은 이 우표 타일들이다.

촌스러운 디자인의 옛날 기념우표들을 보니, 아날로그한 감수성이 느껴져 친근감이 더 갔다. 

'​대한제국우표'라고 쓰여 있는 이 우표는 우정국 창립 초창기 우표가 분명해 보인다.

우표에 그려진 배꽃으로보아 조선의 이씨 왕조를 상징하는 우표같다.

예쁘다!

​이건 우리나라의 원자력발전소 첫 가동을 축하하는 우표다.

1962년에 원자력 발전이 시작되었다는 사실은 여기서 이 우표를 보고 알았다.

​아폴로11호 우주선의 달착륙을 축하하는 기념우표! 

우리나라 사건을 넘어, 세계적인 기념일까지 우표에 담았다. 

​미터법이 통일된 것도 무척이나 중요한 역사적 사건인가 보다.

그러고 보면, 옛날 역사 시간에 '도량형 통일'과 같은 소재는 매우 중요하게 다뤘던 기억이 난다.

​우체국 집배원의 날을 기념하는 우표!

옛날 우체부 아저씨들은 꼭 저렇게 생긴 가방에 편지들을 담아 다녔다.

나는 어린 시절의 저 가방을 든 우체부 아저씨들을 기억하고 있다.

"아저씨, 아저씨, 우체부 아저씨! 큰가방 메고서 어디 가나요?"

라고 시작하는 어린시절의 노래에 등장하는 큰가방이 바로 저 가방이다.

편지로 중요한 소식을 전하던 시절이니, 정말 너무 옛날이다.

그런 시절을 거쳐, 집전화에서 개인휴대전화, 스마트폰까지! 급변하는 세상을 살았다.


위 우표들 중 대한제국 우표를 제외하면, 모두 1960년대 우표들이다.

정말 옛날 우표다.

내가 어렸을 때, 그러니까 1970년대는 우표수집이 유행하기도 했다.

나는 그 대열에 동참하지 않았지만, 나보다 두 살 많은 당시 초등학생 언니만 해도 기념우표를 사기 위해 새벽같이 어디까지 가서 줄을 서서 우표를 사오기도 하는 등, 우표수집에 열의를 보였었다.

언니는 제법 많은 우표들을 모았는데, 그것들을 간직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나는 1960년대 우표보다 더 오래된 이런 우표가 더 마음에 든다.

'한돈', '10 Poon(푼)'이라고 쓰여있는데, 이건 대체 얼마나 오래된 것일까?

​그러나 이 우표 타일 장식은 관리가 잘 되어 있지 않은 것이 안타깝다.

우표를 감싸고 있는 타일들이 너무 많이 깨지고 떨어지고... 온전한 것이 몇 개 되지 않았다.

좀더 신경을 썼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 건물이 바로 우정총국이다.

마당 오른쪽을 보면 우표타일들이 보일 것이다.

우표들을 사진찍으면서 우정총국 중수 기념비도 함께 찍었다.

우정총국은 우리나라 우체국의 역사를 알 수 있는 귀중한 문화재가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