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아진 아이옷으로 에코백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반응형

이 귀여운 원피스는 조카들이 어렸을 때, 물려가면서 입은 것이다.

낡기보다 작아서 못입게 된 옷이다.

또 아이들이 입었던 만큼, 곳곳에 지워지지 않는 얼룩도 존재한다.

그래도 아이들의 추억이 깃든 것이니, 나는 이걸로 뭔가 만들고 싶다.

면이 톳톳하니, 에코백이 좋겠다. 

먼저, 솔기를 따라 가위로 자른다.

주름이 잡힌 곳은 펴고 최대한 얼룩이 없는 부분을 골라서 가방의 몸판을 재단한다.

나는 원피스의 원래 분위기를 살려 디자인하기로 했다.

위 사진처럼 패치워크를 하면, 더 예쁜 가방이 될 것 같다.

몸판의 조각들을 서로 연결한다.

겉면에서 상침질을 덧붙여 해주면 튼튼하기도 하고 연결한 부분이 들뜨지 않고 잘 눌려져서 더 단정해 보인다.

옆솔기도 꿰매 원통형의 몸판을 완성한다.

옆솔기도 똑같이 겉에서 상침질 해준다.

패치워크한 조각이 가장 예쁘게 보이는 곳에 위치하도록 조정을 한 뒤, 밑바닥을 바느질 한다.

옷의 남은 천을 이용해서 가방끈을 만든다.

실제로 원피스는 치마폭이 넓어서 몸판을 두 개 정도 만들 양이 존재한다.

안감은 가볍고 얇은 다른 천을 이용해서 재단했다.

그러고는 안감에 주머니도 달아주었다.

안감을 만들 때, 창구멍을 남기고 바느질하도록 한다. 

주머니 역시 원피스의 남은 부분을 이용해서 만들었다.

남은 천이 아까워서 나는 모두 이용해서 만들기도 했다.

그러니까 긴 모양의 주머니가  되었는데, 스마트폰을 넣어 다니기에는 더 안성맞춤이다.

앞에서 만든 가방끈을 위 사진처럼 겉면에 위치시킨다.

가방끈의 간격은 13cm를 주었다.

그 위에 안감을 뒤집은 채로 덮어씌우고 가방의 입구를 빙둘러 바느질한다.

창구멍을 통해, 뒤집어 가방의 모습을 잡아 준 뒤에 창구멍을 막아준다.

그러고는 겉면에서 가방의 입구를 상침질한다.

이제, 완성이다.

짜잔~

안감을 넣고 겉감도 튼튼해서 한참을 잘 쓰겠다.

안주머니에 핸드폰을 넣으니, 일부러 한 듯 잘 맞다.

게다가 안과 겉이 서로 잘 어울려서 세련된 에코백이 완성되었다.

이건 조카들의 어머니인 막내동생에게 선물로 줘야겠다.

동생이 지금은 모두 대학생이 된 조카들의 어린시절을 추억하면서 쓰지 않을까?

누군가에게 추억을 선물하는 것이 즐겁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