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 툇돌 위 털신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이번 겨울 오대산을 여행하면서는 산사 툇돌들 위에 있는 털신에 유난히 눈길이 머물렀다.

스님들의 산방 앞에 놓인 그저 털이 둘러진 고무털신이 너무 쓸쓸해 보이는 건 무슨 이유일까?

상원사의 한 산방 앞! 

월정사의 한 산방 앞, 마루 모서리에는 주차금지라는 글씨가 쓰여 있다. 

이 앞에 차를 대시는 분들이 계신가 보다. 털신이 많이 낡았다. 

오랫동안 사용한 신발이 분명해 보인다. 

월장사 근처 '육수암'이라는 암자의 한 산방 앞!

'영감사'라는 작은 산사의 한 산방 앞, 툇돌이라는 게 없는 작고 소박한 산방 앞 모습이다.


이 털신은 아주 옛날에 어른들이 신으셨던 걸로 기억하는데, 절에 오니 아직도 너무 많다.

스님들은 왜 이런 털신을 신으시는 걸까?

별로 따뜻해 보이지도, 품질이 좋아보이지도 않는데...ㅠㅠ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 > 국내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원사 뜰, 물길에 있는 아이들  (0) 2015.02.06
문화공간으로서의 지하철역  (0) 2015.02.05
하우현성당  (0) 2015.02.04
산사 툇돌 위 털신들  (0) 2015.02.04
비로봉 가는길  (0) 2015.02.01
상원사 뜰, 빈의자들  (0) 2015.02.01
월정사의 겨울  (0) 2015.02.01
상원사 동종  (0) 2015.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