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의 동자 스님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비구니 스님들의 도량인 만큼, 예쁜 장식품들로 경내를 아름답게 꾸며 놓았다.

잘 손질된 화단에는 화초를 심은 물확들이 놓여져 있고, 법당 옆에는 앉아서 차를 마실 수 있도록 돌테이블과 간단한 음료가 따뜻하게 준비되어 있다.

배려심이 남달라, 지장암에 처음 갔을 때조차 마음이 편안하고 푸근한 느낌이었다.   

사진 속 탑은 산신각 앞에 있는 것으로, 옛날이라면 촛불을 밝힐 때 쓰였을 것 같다.

그 위에는 동자스님 조각들이 여럿 놓여 있었는데, 특히 아래 발을 꼬고 한가하게 누워 있는 동자스님은 너무 귀엽다. 

오전, 맑은 햇살을 받으며 비스듬히 누워 있는 동자 스님을 보자, 웃음이 나왔다.

상원사  공양간 앞 뜰에 있는 물길 위의 동자승 조각!

너무 토실토실 살이 찐 것이 좀 거슬리지만, 귀엽다.

세월과 비바람에 조금씩 깎이고 마모되면, 언젠가는 아주 멋지고 잘 생긴 스님이 될 것 같다.^^

상원사의 카페 '마루', 창가에 놓여 있는 향꽂이...

향을 들고 있는 디자인이 흥미롭다.

마치, 기도를 하는 모습으로 향을 들고 있다.

이 그림도 까페 마루에 걸려 있는 것이다.

크리스마스 선물 꾸러미를 열어보는 어린 스님들의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다.

바비인형과 아이폰을 들고 스님들이 속세를 떠난 먼 세상 분들처럼 느껴지지 않고 아주 귀여운 아이들이라는 걸 환기시켜 줘서 좋다.

이렇게 예쁜 그림은 누가 그린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