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여름, 왜제비꽃 이야기

풀, 꽃, 나무 이야기


우리 아파트 화단에 왜제비꽃이 한창이다.

왜제비꽃은 그저 들꽃에 지나지 않지만, 꽃이 너무 커서 활짝 피어있으면 마치 정원화초처럼 화려하고 아름답다.

나는 관악산 자락에서 왜제비꽃을 한웅큼 파다가 화분에서 키운 적이 있다.

왜제비꽃은 화분에서도 참 잘 자란다.

게다가 가을에는 씨가 주위 화분으로 날아가, 몇 년 지나지 않아서는 왜제비꽃이 돋아나지 않는 화분이 없을 지경이었다.

즐겁게 키우다가 프랑스를 다니러 가면서는 우리 아파트 화단에 심어주고 갔는데, 잠시 다니러 온 어느 즈음, 빈 화분에 가득 덮혀 있던 낙엽들 사이로 파릇파릇 싹이 보여 낙엽을 헤쳐보니, 빼꼼히 왜제비꽃이 고개를 내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물도 전혀 주지 않은 그 속에서 싹을 틔운 생명력이 놀라웠다.

낙엽이 그늘을 깊게 만들어 주고 수분을 그나마 보존해 주었던 모양이다.

나는 왜제비꽃을 덮고 있던 낙엽들을 모두 걷어내고 물도 듬뿍 주었다.

당시에는 세 달간 머물고 다시 프랑스로 돌아갈 계획이었는데, 그 사이 무럭무럭 정말 잘 자랐다.

당시 우리 집을 종종 다녀가신 어머니가 물으신다.

"저건 어떻게 하고 갈 거니?"

화단에 심어주고 가면 돼요~"

"그럼 날 다오!"

나는 흔쾌히 봉지에 담아 어머니께 드렸고, 다시 프랑스로 갔다. 

그리고 그 다음해,  왜제비꽃은 어머니 댁에서 예쁘게 꽃을 피웠다.

지금도 어머니 댁에서 왜제비꽃은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아래는 현재 모습!

정말 소담스럽게 잘 자랐다.

지금쯤 어머니네 왜제비꽃도 꽃을 피웠겠다. 

꽃을 보러 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