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잎장아찌 만들기

찌꺼의 부엌

하늘풀님의 친구 부모님댁 뜰에 있는 뽕나무에서 따온 뽕잎들이다.

다른 야채들은 모두 어머님께서 골라 주신 것인데, 뽕잎만은 내가 어머님께 달라고 말씀드렸다.

'뽕잎을 조금 따가도 되겠냐'는 청을 쾌히 승낙하시고...

몇 해 전 한여름, 한 친구의 집에서 뻣뻣하고 억센 뽕잎을 얻어와 장아찌를 담근 적이 있다.
맛이 없지 않았지만, 억센 뽕잎의 식감이 그다지 좋지는 않았다.
너무 나무가 높아서 욕심껏 따지는 못했다.ㅠㅠ
한옹큼 딴 뽕잎을 가지고 돌아오자마 장아찌를 만들었다.

사람들은 장아찌를 만들 때, 간강 외에 식초나 설탕 등을 곁들이지만, 나는 간장만 넣는다.
또 번거롭게 끓이지 않고 바로 냉장고에 넣고 천천히 익기를 기다리는데...
간장만 넣어 냉장고에서 숙성되고 보관된 장아찌는 곰팡이도 생기는 일은 없다.
여린 야들거리는 뽕잎 장아찌 맛은 어떨까?
기대가 된다.^^

그리고 한 달 후!
완성된 뽕잎 장아찌 모습~

아래 사진은 그날 내가 채취한 뽕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