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에서 발견한 재미난 풍경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경주 여행길에 본 카페들이다.

경주에는 한옥이 유달리 많고 상정들조차 한옥으로 지어진 곳이 정말 많았다.

시 차원에서 요구하는 듯 했다.

그런데 한옥에 들어선 커피를 주로 파는 카페는 어찌...ㅋㅋ

나도차도 이런 집에는 전통 찻집 같은 분위기 있는 찻집이어야 할 것 같은 선입견이 있다는 걸 

이 카페를 보면서 재밌어 하는 나를 보면서 알았다.

ㅎㅎ 재밌다.

이곳은 시레기요리를 전문을 한다는 경주 남산자락에 있는 한 식당이다.

<여기당>이라는 이름의 뜻은 무엇일까?

나는 마치'여기다~ㅇ'이라고 말하는 것 같아, 혼자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