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가탄신일, 상원사 풍경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상원사는 입구 긴 돌계단부터 연등을 매달아 놓았다.
5월의 봄햇살 속에서 연등들이 아름다워 보인다.

올해는 주말과 연이어 석가탄신일이 있어서 그런지 오대산 상원사에 방문객이 너무 많다.
어제 저녁에도 엄청 붐비는 버스를 타고 돌아갔는데, 오늘은 겨우 버스에 올라타 대롱대롱 매달려 내려왔다.
그나마 버스에 태워준 것에 감사할 뿐이었다.

상원사의 가장 큰 법당인 문수전 앞에는 연등과함께 청사초롱도 달려 있었다.
꽃공양 접수도 받고 있다.
공양받은 꽃들로 둘러싸인 법당둘레와 뜰이 더욱 화려하게 보인다.

그리고 마당 양 옆으로 연등들이 줄지어 서 있었다.
특이할만한 점은 연등이 마분지로 간단하게 만든 것이란 사실!
그저 거기에 연꽃과 연등을 들고 있는 동자승이 인쇄되어 있을 뿐이다.
연꽃이 그려져 있으니, 연등은 연등이다.
연꽃잎 하나하나를 정성껏 만들어 붙인 연등은 옛날의 추억이 되어가나보다.

바쁜 오늘날 연등도 변하고 있었다.
그래도 알록달록 연등들이 매달려 있는 풍경이 멋지다.
나는 연등 위에 쳐놓은 헝겊들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
날이 말고 화창해, 내일은 큰 축제가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