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Shell) 패턴으로 작은 퀼트백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셀(Shell, 조개)패턴을 위한 이 조각들을 만든 것은 정말 오래 전의 일이다.

바느질 상자에 오랫동안 처박아 놓았던 것을 이번 참에 완성을 해보자 생각하고 꺼냈다.


퀼트기법 가운데는 종이를 이용하는 것이 한 부류 있는데, 그 가운데 하나가 셀(Shell)퀼트이다.

조개 모양의 종이를 자르고, 헝겊도 오린다.

오린 헝겊을 앞서 만들어 놓은 조개 모양 종이와 함께 사진처럼 홈질로 궤맨다.

정확하게 얼마가 들지 모른다면, 많이~ 만들어 놓아야 한다.ㅠㅠ

여기까지 그 사이 해놓았던 작업이고... 이제 본격적으로 바느질을 시작하자!

그렇게 종이와 함께 꿰매는 작업이 끝나면, 원하는 바탕천에 배치하고 공그르기로 조개들을 붙인다.

원하는 디자인을 먼저 잘 생각하고 그에 맞게 조개들을 놓고 조개의 머리 둥근 부분만 꿰매는 것이다.

그러면서 아래로 내려온다.


나는 선택한 바탕천이 내가 원하는 크기가 한 판으로는 나오지 않아 이어서 붙이기도 했다.

바느질을 하면서 느낀 점, 셀패턴을 위해서는 바탕천을 이어붙이는 일은 절대로 하지 말자! 

너~무 힘들고 복잡한 과정이 발생하게 될 것이다.ㅠㅠ

완성된 탑!

이건 가방의 앞판이 될 것이다.

공그르기로 조개를 붙이는 일이 끝났다면, 앞서 종이와 조개를 붙여주었던 홈질을 모두 풀른다.

그리고 뒤를 돌려 학가위로 위 사진처럼 파 준다.

이렇게 가위로 구명을 내면, 종이들이 툭툭 튀어 나온다.

중간에 이어붙인 부분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솔기가 너무 두꺼워서 가위길이 정~말 힘들었다.

부득이 한 일이 아니라면, 절대로 나처럼 고생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

이렇게 구멍을 모두 파주고나서 퀼팅솜과 속감을 대로 퀼팅을 한다.


나는 사진을 이 정도까지 꼼꼼하게 찍다가 그만 지쳐서 포기를 하고 열심히 바느질만 했다.

그래서 완성된 모습!

조개 모양대로 퀼팅을 하고, 바탕과 뒷면은 길고 촘촘하게 퀼팅을 했다.

가방 앞뒤판을 만들고 역시 바탕천과 같은 천으로 바닥을 따로 만들었다.

작은 가방이라 바닥을 따로 만드는 것이 더 귀여운 디자인이 될 것 같았는데, 예상에 꼭 맞았다.

사진으로는 얼마나 작은지 잘 가늠이 안되는데, 사실 좀 많이 작다.

간단한 소지품들을 챙겨 산책을 다닐 때, 유용해 보인다.


셀패턴을 이용한 퀼트는 앞으로 더는 안할 생각이다.

아니, 종이를 이용한 기법이라고 해야 더 정확할 것이다.

과정이 복잡해, 일이 너~무 많은 게 그 이유다.

게다가 모두 핸드로 해야 하니, 정말 손공이 많이 드는 퀼트가 맞다.

그런 의미에서 이 가방은 내가 써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