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우리나라 전통 그릇

문득, 멈춰 서서



이 예쁜 그릇들을 본 것 오대산 깊숙히 위치한 한 카페에서였다.

카페 한 켠, 넓은 공간에 그릇들을 펼쳐놓아 나는 처음에는 '파는 건가' 생각했다.



꽃병이 너무 예쁘다.

자세히 생김새를 살펴보고 싶었지만, 깨뜨릴까봐 손도 대지 못하고 사진만 찍었다.ㅠㅠ



위 꽃병과 한 세트일 것으로 생각되는 접시!

이 접시도 너무 분위기가 있다.


이 접시를 보고서야 "이거 파는 건가요?"하고 사장님께 질문을 했다.

그런데...

팔지 않는 것들이란다.

이 많은 그릇들이 20대부터 차곡차곡 모아놓은 거라고!@@

나는 조금 놀랐다.

그릇을 정말 좋아하는 분이 분명해 보인다.



 다기들조차 모두 범상치 않은 것들이다.

그리고 너~무 많다.



중간 중간 아주 오래되어 보이는 것들이 간혹 섞여 있었는데, 어머님으로부터 얻어온 것도 있고 오대산의 스님들이 쓰시던 것을 주시기도 했다고...


앞에 놓인 파란 작은 접시들은 월정사에 계신 한 스님이 쓰다가 주신 거라고 한다.

스님은 이 접시들을 무엇에 쓰셨을까?


바로 이 그릇들은 어머님께서 쓰셨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고 보니, 우리 집에도 아주 옛날에는 이런 그릇이 몇 개 있었던 것도 같다.

옛날에는 무척 구식같아 별로 관심을 갖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보니 멋지다.



이 작은 단지도 어머니께서 쓰시던 거란다.

백자항아리가 너무 귀엽다.

이렇게 작은 단지는 용도가 뭐였을까?

너무 멋진 그릇들을 많이 보았다.


'문득, 멈춰 서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식 만들기  (0) 2015.06.30
우메보시 만들기  (0) 2015.06.26
엄청 맛있는 수제 마카롱  (0) 2015.06.25
아름다운 우리나라 전통 그릇  (0) 2015.06.23
놋숟가락의 재밌는 변신  (0) 2015.06.17
크리스마스의 악몽 피규어  (0) 2015.06.14
내가 발견한 '푸른 물고기'들  (0) 2015.06.13
꽃잔디, 꽃이 활짝 피었어요!  (0) 2015.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