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스 무릎 덮개

찌꺼의 바느질방
반응형



이건 지난번 퀼트 선생님의 공방을 방문했을 때, 내게 주시려고 선생님께서 손수 만든 무릎덮개다.

짧은 치마를 즐겨입었던 나를 생각하면서 만드셨다고 했다.

짧은 치마를 입고 앉아 있을 때 덮는 용으로 써도 좋고, 손수건으로 써도 좋겠다시며 주셨다.

꼼꼼하게 핸드로 레이스를 둘렀는데, 손바느질이 얼마나 시간이 많이 걸리는지 잘 아는 나로서는 이 레이스 때문에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나는 이걸 지난 계절 내내 잘 들고 다니며, 특히 국선도 도장에서 도우님들께 차를 대접할 때 무릎을 덮는 용도로 잘 썼다. 

팽주가 되어 차를 내는데, 이렇게 멋진 덮개로 무릎까지 얌전히 덮고 있으니, 우아해도 너~무 우아해 보여 손발이 오글거릴 지경!

이 레이스 무릎 덮개가 있는 한 우아한 여인 코스프레를 계~속 할 수 있겠다.^^

사람들과 식사 약속이 있을 때도 챙겨가지고 다녀야겠다.

요즘은 신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 식당도 많은데, 그런 데서 무척 유용할 것 같다.



천의 꽃무늬도 너무 예쁘다. 오랫동안 아주 잘 쓸 것 같은 예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