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지 무침

찌꺼의 부엌



여름에 빼놓을 수 없는 맛있는 반찬은 오이지이다.

무덥고 축축한 한여름, 오이지와 밥을 먹으면 다른 반찬이 없어도 뚝딱 한 그릇을 비울 수 있다.

 


나는 오이지는 사지 않고 직접 만들어서 먹는다.

한꺼번에 너무 많이 만들지 않고 조금씩 만들어 먹는 것이 좋다.

그렇게 하면, 너무 짜지 않고 신선한 오이지를 즐길 수 있다.

또 물을 끓이고 다시 붓고 하는 번거로운 작업을 하지 않고 그냥 맹물로 한다.

오래 보관할 수 없으니, 더 더욱 조금씩 만드는 것이 좋다. 


오이에 짭짤하게 소금간이 된 물을 붓고 넙적한 돌로 눌러 베란다에 놓는다.

일주일이 지나기 시작하면, 투명한 오이들이 나타난다.

그러면 먹을 수 있다!

투명해진 오이는 건져서 물로 잘 헹구어 냉장고에 넣는다.

그리고 먹기 전에 쫑쫑 썰어 찬물에 담궈 소금기를 적당하게 빼고 먹는다.



나는 평소에는 오이지를 물에 담근 채 먹는 걸 좋아하는데, 오이지무침을 하기도 한다.

소금기를 적당하게 뺀 오이지를 물기를 꼭 짠 후, 통깨와 고추가루, 식용유를 넣고 조물조물 무친다.

참기름보다 오이지에는 기름이 속으로 배지 않게 식용유로 무치는 것이 더 고소하다.

취향에 따라 마늘과 대파를 쫑쫑 썰어서 넣어도 좋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생채 만들기  (0) 2015.07.21
깻잎을 넣은 야채 비빔국수  (0) 2015.07.20
간편한 아침 식사, 토스트  (0) 2015.07.20
오이지 무침  (0) 2015.07.18
양배추, 느타리버섯 간장볶음  (0) 2015.07.18
아침엔 당근 샐러드  (0) 2015.07.17
도라지 볶음 (한살림 통도라지)  (0) 2015.07.17
꽈리고추조림, 맛있는 여름반찬  (0) 2015.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