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생채 만들기

찌꺼의 부엌



무나물을 하기 위해 무를 채쳤는데, 무가 너무 시원하고 달다.

익혀 먹기에는 아까운 생각이 들어, 그 중 일부를 빼내어 젓갈에 무쳤다.

고추가루와 통깨, 마늘과 멸치젓을 넣고 조물조물 무친다.

마침, 대파가 떨어져서 양파를 조그맣게 썰어 넣었다.

바로 무쳐서 먹으니 아삭아삭 시원하고 단맛이 여전하다.



무생채가 있다면, 비빔밥을 해먹어도 좋고 쫄면이나 비빕국수도 좋다.

다른 야채를 첨가하지 않고 무생채에 고추장과 들기름을 넣고 밥을 썩썩 비벼 먹어도 참 맛있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돼지고기 수육과 배추절임  (0) 2015.07.23
감자 쑥수제비 만들기  (0) 2015.07.23
위장이 아플 때 상차림  (0) 2015.07.21
무생채 만들기  (0) 2015.07.21
깻잎을 넣은 야채 비빔국수  (0) 2015.07.20
간편한 아침 식사, 토스트  (0) 2015.07.20
오이지 무침  (0) 2015.07.18
양배추, 느타리버섯 간장볶음  (0) 2015.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