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이 아플 때 상차림

찌꺼의 부엌



지난번 하늘풀님이 속이 안 좋았을 때, 차려 준 밥상이다.

속이 너무 안좋을 때는 이렇게 잡곡밥을 먹지도 못하지만, 

약간 안좋을 때는 백미보다는 덜 도정된 쌀로 지은 밥을 먹는 것이 좋다.

이 밥은 오분도미에 흑미가 약간 섞여 있다.

콩나물국과 데친 브로콜리와 곰취도 살짝 삶아서 냈다.

모두 된장을 찍어 먹도록 했다.

그리고 젓갈과 고추가루를 조금 넣은 부추겉절이와 비름나물을 된장에 무쳐서 주었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살림 냉동 홍합으로 미역국 끓이기  (0) 2015.07.25
돼지고기 수육과 배추절임  (0) 2015.07.23
감자 쑥수제비 만들기  (0) 2015.07.23
위장이 아플 때 상차림  (0) 2015.07.21
무생채 만들기  (0) 2015.07.21
깻잎을 넣은 야채 비빔국수  (0) 2015.07.20
간편한 아침 식사, 토스트  (0) 2015.07.20
오이지 무침  (0) 2015.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