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와 애호박을 곁들인 칼국수

찌꺼의 부엌



오늘 점심식사로 준비한 것은 칼국수다.

끓여놓은 채수가 많지 않아, 멸치국물을 더 만들어 섞었다.

멸치는 건져 내고, 끓는 물에 두껍게 썬 감자를 먼저 넣고 끓였다.


그 사이에 한살림 건칼국수를 옆 냄비에서 살짝 삶아냈다.

건칼국수는 먼저 삶지 않으면, 오래 면을 끓여야 해서 칼국수 국물이 너무 걸죽해진다. 


감자가 어느 정도 익었다 싶을 때, 삶은 면을 넣고 좀더 끓여 국물과 국수가 어우러지게 한다.

또 면이 약간 덜 익을 때, 호박과 양파, 대파, 마늘을 넣고 좀더 끓인다.

애호박은 퍼지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살짝 끓인다. 애호박도 너무 가늘게 썰면 안된다.

모든 재료가 적당히 익었다 싶으면, 완성이다.


간은 국물에 직접 하지 않고, 진간장과 통깨, 고추가루, 참기름을 넣은 양념간장을 만들어 옆에 내서 각자 원하는 만큼 넣도록 한다.

매운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양념간장에 풋고추를 썰어서 넣어도 좋다.

김을 국수 위에 얹으면 맛이 더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