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를 구하려면 모래톱으로 나가야 해요!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프랑스의 맨 서쪽 끝, 브르타뉴의 우에쌍 섬은 숲이 없어 옛날부터 나무를 구하기 힘든 곳이다.

그렇다면, 이 섬 주민들은 필요한 목재를 어떻게 구했을까?


물살이 거세기로 유명한 이 근해, 필요한 나무를 구하려면 모래톱으로 나갔다고 한다.

파도에 휩쓸려, 모래톱으로 떠내려온 난파한 배 조각들을 주워와 

침대도 만들고, 찬장도 만들고, 의자도 만들고....

온갖 가정용품들을 이런 난파선의 나무판자들을 이용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그래서 이곳에서는 옛날에는 '파도가 높은 다음날은 모래톱으로 나가라'라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고...ㅠㅠ 


위 사진 속, 가구 모퉁이는 그런 나무의 흔적을 보여준다.

이런 나무들은 바다물과 바다동물에 의해 훼손된 흔적들이 남아있다.

 


이런 이유로, 우에쌍 주민들이 썼던 가구들은 짙은 색으로 채색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특히, 성모를 상징하는 파랑, 하양 색으로 가구들을 색칠한다.

아래는 브르타뉴 사람들의 특별한 문화를 보여는 '닫힌 침대'!

찬장같이 생긴 이 안에서 잠을 잔다.



우에쌍에서 이렇게 빨강색이 칠해진 건 처음 본다. 

모두 우에쌍에 있는 '니우' 민속박물관에서 본 것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