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성본가, 공산성맛집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지난주 공주여행길에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공산성 자락에 있는 '산성본가'라는 식당을 갔다.

공산성 매표소 앞에도 식당이 여러 군데 있지만, 관광버스들이 줄지어 서 있는 문화재 바로 앞에 있는 식당들은 왠지 믿음직스럽지 않아서 굳이 조금 밑으로 더 걸어갔다.

그러다가 발견한 '산성본가'!

사실, 이곳에서 식사를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식당앞에 '충남향토음식 경연대회'에서 은상을 탔노라고, 커다랗게 써놓은 프랜카드 때문이었다.

향토음식 경연대회 수상 식당이라면 조금 다르지 않을까? 하는 생각 때문이었는데, 미리 이야기 한다면 그 판단이 아주 정확했다.

고기집인 것이 조금 안좋았지만, 산채비빔밥과 냉면이 있으니 이곳이 좋겠다.

역시 식당입구에는 충남향토음식경연대회에서 받은 상장이 눈에 잘 띄게 걸려 있다.

이 수상 경력을 대표적인 홍보물로 내세운 것은 아주 잘 한 생각이다.

늦은 점심 때라 그런지 식당 안은 다소 한산했다.

그렇다고 손님이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닌데, 손님들이 굳이 없는 쪽을 택해 사진을 찍느라고 이런 한산한 풍경이다.​

​산성본가 메뉴와 가격표!

​나는 코다리 비빔냉면을 하늘풀님은 산채비빕밥을 시켰다.

워낙 배가 고팠던 탓에 하늘풀님은 내가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말이 나오기 전에 얼른 밥을 비벼서 사진을 찍지 못했다.ㅠㅠ

​코다리 냉면은 정말 맛이 좋았다.

내가 지금까지 먹은 코다리냉면 중에서는 으뜸이다.

코다리를 어떻게 손질했는지, 특별한 맛이다.

하늘풀님의 말로는 산채비빔밥도 엄청 맛이 좋단다.

함께 곁들여 나온 반찬도 너무 짜지도 맵지도 않고 맛나다.

무김치는 엄청 시원한 맛!

계산을 하고 나오다 보니, 이 식당의 갈비탕이 특허까지 내놓은 특별한 갈비탕이라고 한다.

이 식당에 오면, 갈비탕을 먹어봐야 할 것 같다.

육식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는 하늘풀님조차 "다음에는 이곳에서 갈비탕을 먹어야겠다!"고 말을 하는 걸 보고 나는 깜짝 놀랐다.@@

하늘풀님이 이런 의견을 펼친다는 건 정말 평생에 한번 있을까, 말까한 일이다.

나도 내 건강 문제를 살짝 잊고 다음에는 꼭 이 식당에서 갈비탕을 맛보리라!



찌거는 항상 돈을 지불하고 식사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