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리가 활짝 피었습니다

안양에서 살기

​날씨가 계속 춥다가 갑자기 풀리자, 봄꽃들이 모두 한꺼번에 피었다.

평소 개나리가 피었다가 질 때 쯤이면 벚꽃이 피곤 했는데, 올해는 개나리와 벚꽃이 한꺼번에 모두 피었다.

​그러고 나니 벚꽃놀이를 즐기러 벚꽃길에 나갔지만, 벚꽃놀이인지 개나리꽃놀이인지 구분이 가지 않을 정도로 개나리가 한창이다. 

​무슨 꽃인들 어떠리?

봄날 꽃놀이가 즐겁다.  

​바람에 벚꽃잎이 풀풀 날리고, 따뜻한 봄햇볕 속에서 노란 개나리가 눈부시다.

나는 내내 사진을 찍느라고 정신이 없었는데, 나만 그런게 아닌가보다.

꽃놀이 나온 사람들은 사진 촬영으로 바쁘다.  

​개나리가 한창인 데는 벚꽃산책로만이 아니었다.

건너편, 학의천 가장자리에도 개나리가 활짝 피었다.

나는 빛나는 노란 개나리꽃에 이끌려 하천가로 내려왔다.

개나리가 활짝 피어있는 하천가를 좀더 걸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