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석거, 수원 만석공원의 아름다운 호수

문득, 멈춰 서서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에 있는 만석공원에 호수가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크고 아름다운 줄은 모르고 있었다.

며칠전, 지인을 만나러 수원에 갔다가 만석공원을 가게 되었는데, 넓은 공원과 아름다운 호수에 그만 눈이 휘둥그레지고 말았다.

만석공원은 호수를 중앙에 끼고 가장자리로는 산책하기 좋게 길이 나 있었다.

그리고 그 둘레에는 소풍을 즐길 수 있도록 시원한 나무그늘이 널다랗게 펼쳐져 있다.

​도시 한가운데 이렇게 넓고 아름다운 호수를 끼고 공원이 있다는 것이 놀랍기도 하고 더 많이는 너무 부러웠다.  

이 호수는 '만석거'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1795년 정조대왕 때 축조되었다.

그러니까 이 호수는 인공적으로 만든 저수지였던 것이다.

사람들의 식수와 농사에 물을 대는 수원지의 역할을 했던 것이라고 한다.

​'만석거'는 생태호수로 가꾸고 있는지, 가장자리에 창포나 갯버들 같은 물가 식물들이 자유롭게 자라고 있었다. 

그러고보니, 수원에서 이렇게 넓은 호수를 다른 데서도 본 적이 있다.

자료를 검색하다가 새롭게 알게 된 사실이 정조대왕이 수원화성을 축조하면서 성을 중심으로 동서남북 네 곳에 저수지를 만들었다고 한다.

이중 북쪽에 만든 것이 바로 이 '만석거'이다.

현재 동쪽에 만든 저수지는 존재하지 않으며, 서쪽에는 '서호'라고 부르는 '축만제'가 있고 남쪽에는 사도세자 묘역인 현륭원 앞에 '만년제'가 있다고 한다. 

이날은 만석거 한 귀퉁이만 구경했을 뿐이다.

이 길을 따라 호수를 한바퀴 돌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날씨 좋은 한 날, 도시락을 싸들고 만석공원에는 소풍을 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