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쪽

풀, 꽃, 나무 이야기



몇 년 전 봄, 천연염색장을 방문했다가 찍은 쪽 싹들이다. 

 

밭에는 어린 쪽 싹들이 돋아나고 있었는데, 다른 해보다 늦는거란다.

 

선생님께 돌아올 때, "여름, 생쪽염 할 때 또 올께요!" 하고는 그 해 여름, 쪽을 주문해 집에서 염색을 했었다.


아래는 당시 쪽 옆에서 함께 자라고 있던 유럽에서 전통적으로 파란색 염색에 쓰였다는 '대청'(워드:woad)이다.

쪽과 같은 '인디고' 색소를 함유하고 있다고 하니, 쪽과 같은 빛을 내는 염재이다.  

영국에서 구해온 걸 염색장에서 시험재배하고 있다고 해, 한 컷 담았다.


요즘, 염색장의 모습이 이렇겠다 생각하니 그곳 사람들이 궁금해진다.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꼬끌리꼬 핀 들판  (0) 2014.06.11
지난 봄, 제비꽃  (0) 2014.06.05
우리 집 유도화 이야기  (0) 2014.06.04
꽃이 피고, 꽃이 피고  (0) 2014.05.16
봄, 쪽  (0) 2014.05.07
돌담, 다육식물  (0) 2014.04.16
봄소식, 봄까치  (0) 2014.04.12
아보카도 싹틔우기  (2) 2014.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