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피아저씨의 뱃놀이

재밌는 어린이 책

​존 버닝햄 글/그림, 이주령 옮김, '검피 아저씨의 뱃놀이' (비룡소)

따뜻하면서도 평화로운 존 버닝햄의 그림이 좋다.

소수자들을 끌어안고 동물들과도 함께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그의 글들은 더 좋다.

'검피 아저씨의 뱃놀이'도 이런 존 버닝햄의 특징을 잘 담고 있는 대표적인 책이다.

​검피 아저씨와 많은 동물들과 함께 하는 뱃놀이는 너무 즐거워 보인다.

뱃놀이 중에 소란이 일어나 배가 뒤집히는 사건이 일어나지만, 그들은 다음에 다시 함께 뱃놀이를 올 거라고 한다. 

각각의 동물들 캐릭터상 일어날 수 있는 소란이었지만, 검피아저씨는 다음에도 함께 뱃놀이를 자고마 약속한다.

​그저 동물들과 뱃놀이 하는 이야기일 뿐이지만, 누군가와 함께 산다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하는 그림책이다.

우리가 사는 삶도 이와 비슷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람을 불편하게 한다고 동물들을 마구 죽이고, 멸종시키기까지 한 예는 동, 서양 어디에서나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그들과 함께 살아야 하지 않을까?

'검피 아저씨'란 책을 통해 존 버닝햄이 우리에게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바로 이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마치, 인간의 행위로 인해 생명에 위협을 느끼고 있는 야생동물들이 현실을 보여주고 있는, 같은 작가의 책,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를 닮았다.

'검피 아저씨'는 그 뒷 이야기인지도 모르겠다.

인간은 동물들과 함께 살아야 한다는 교훈을 소박하고 단순한 이야기로 아이들에게 속삭이는 듯 하다.

이 책을 읽은 어린이들이라면, 동물도 우리와 함께 살아야 하는 존재라는 걸 자기도 모르는 새 내면화시키게 될 것 같다.       

'재밌는 어린이 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0) 2016.06.27
무지개물고기  (0) 2016.06.26
별이 된 큰 곰  (0) 2016.06.23
검피아저씨의 뱃놀이  (0) 2016.06.21
달지기 소년  (0) 2016.06.21
네모상자 속의 아이들  (0) 2016.06.20
미스 럼피우스  (0) 2016.06.12
너희들도 언젠가는 노인이 된단다  (0) 2016.0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