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쓰레기의 올바른 배출 방법

유익한 정보

우리 동네, 안양은 얼마 전부터 음식물쓰레기를 특별히 정한 종량제봉투에 담아서 배출하도록 하고 있다.

그 전에는 음식물쓰레기는 통에 자유롭게 버리도록 했던 것을 이렇게 타이트하게 고친 건 순전히 사람들이 주의없이 아무렇게나 음식물쓰레기를 배출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종량제봉투에 버리도록 하니, 좀더 신경써서 음식물쓰레기를 분리해서 버리려고 애쓰게 되어 아주 성공한 정책인 것 같다.


그러다가 시에서 작성한 이 안내문을 보게 되었다.

이 안내문을 보니, 내가 비교적 음식물 쓰레기를 잘 배출하고 있다.

이렇게 분리수거를 잘 하게 된 데는 우리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는 엘리베이터 안에 종종 음식물쓰레기배출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한 덕이 있다. 

이 안내문에 가장 크게 써 있는 대로 음식물 쓰레기는 '동물들이 먹을 수 있나? 없나?'를 생각하면서 배출하면 가장 정확하다.

나는 '내가 동물이라면, 이걸 먹겠나?'를 생각하면서 분리수거를 한다.

그렇다면, 양파껍질이나 마늘껍질, 파뿌리 같은 걸 먹고 싶겠나? 당연히 안된다!

동물뼈나 생선가시 같은 것도 먹을 수 있겠나? 역시 못 먹겠지!

호두껍질이나 복숭아씨와 같은 딱딱한 견과류껍질과 과일씨도 물론 안된다.

게다가 이쑤시개나 나무젓가락은 절대로 음식물쓰레기에 섞여서는 안되겠다.


한편, 차찌꺼기들도 음식물쓰레기에 속하지 않는다는 건 이번에 알았다.

나는 차찌꺼기는 화초를 키울 퇴비를 만드는 데 쓰기 위해 따로 분리해서 다행히 음식물 쓰레기에 섞여들어가지 않았지만, 차찌꺼기는 음식물쓰레기가 아니라는 건 이 안내문 통해서 알았다.

또 여기에는 나와있지 않은데, 김장철에 배출되는 배추의 거친 잎들도 음식물쓰레기에 섞이면 안된다.


우리가 배출한 음식물쓰레기를 먹고 자란 동물을 우리가 다시 먹는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되겠다.

음식물쓰레기로는 가축의 사료로 쓰이는 만큼, 우리 자신을 위해서조차 음식물쓰레기를 좀더 위생적이고 정성들여 배출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