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일의 밤 (Night of the Gargoyles)

재밌는 어린이 책

이브 번팅 글/데이비드 위즈너 그림, 가고일의 밤 (작가정신)

스토리를 쓴 '이브 번팅'도 그림을 그린 '데이비드위즈너'도 너무 좋아하는 작가라, '가고일의 밤'을 발견했을 때 너무 즐거웠다.

책에는 친절하게도 '가고일(Gargoyle[GAHR-goil]은 서양건출물의 지붕, 혹은 처마에 놓인 기괴한 형상을 한 석상으로 물받이 기능을 한다'는 설명을 달아놓았다.  

불어로는 '갸르구이'(gargouille:석루조)라고 불리는 이것들은 대부분 용이나 뱀을 닮은 무서운 형상을 한 악마같은 존재나 지옥에 떨어지고 있는 듯한 공포스러운 표정을 지닌 사람의 형상을 한 것들로, 하나같이 그로테스크한 모습을 하고 있다. 

나는 이 책의 그림을 보자마자 '데이비드 위즈너'의 것인지 단번에 알아봤다.
데이비드 위즈너의 기괴하고 신비해 보이는 그림이 가고일들과 아주 딱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다.
박물관 건물에 조각되어 있는 가고일들이 밤마다 살아나 모험을 펼친다는 이야기가 무척 상상력 넘치고 재밌게 생각되었다.​

이런 이야기라면 데이비드 위즈너가 혼자 스토리도 쓸 수 있었겠다 싶은데, '이브 번팅'이 왜 참여했는지 잘 모르겠다.
스토리텔링이 강한 이브 번팅이 돋보이는 그림책은 아니다.
나도 '가고일의 밤' 같은 상상력 넘치는 이야기를 생각해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