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학병원 식당(delacourt)

밖에서 먹은 맛난요리
반응형

​일년만에 정기검진을 위해 분당서울대병원에 갔더니, 그 사이 지하식당이 바뀌었다.

몇년동안 있던 식당은 사실 마음에 들지 않은 점이 정말 많았다.

값도 비사기도 했지만, 먹을 만한 것이 정말 없었고 게다가 맛도 그다지 좋지 않아, 나는 될 수 있으면 식당에서 먹지 않고 직원식당에서 먹기 위해 무척 애를 썼다.

그런데 그 사이 푸드코트가 완전히 바뀐 것이다.

어떤 맛일까?

이번에는 이 식당에서 밥을 먹기로 했다.

​가격도 많이 평범해졌다.

충분히 마음에 드는 가격대로 편성이 되어 있다.

​운영시간표도 사직을 찍었다.

사실, 나같은 외래 방문자는 토요일이나 일요일에 이곳에서 식사를 할 일이 없겠지만, 입원환자나 방문객들은 충분히 식당영업시간을 알고 있으면 좋을 것 같다.

​식당의 내부도 완전히 바꼈다.

​식당들은 옛날처럼 둘레에 위치해 있다.

모든 푸드코마다 요리하는 분들이 마스크까지 착용한 상태에서 무척 위생적인 모습으로 요리를 하고 계셨다.

그런데 저런 갑갑한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요리를 해야 하나 싶다.

저런 마스크가 아니어도 충분히 위생적인 요리를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너무 보여주기식이면서도 일하는 분들을 고달프게 하는 방식이라는 생각에 좋게 보이지는 않았다. 

​나는 이날 '뚝배기 제육덮밥'을 주문했다.

사실, 고기요리는 자주 먹는 것은 아닌데, 지난 밤부터 12시간 동안 물도 못마시고 꼬박 금식으로 했고, 또 배고픈 상태에서 버스까지 오래 타고 와서 검사도 너무 많이 해서 배가 엄청 고팠다.

이런 날은 고기요리를 먹어도 좋겠다.ㅋㅋ

​뚝배기 제육덮밥은 맛이 좋았다.

곁들여진 콩나물도 맛있고, 무엇보다 파가 곁들여진 것이 좋았다.

나는 맛있게 한그릇을 다~ 비웠다.

​함께 나온 배추된장국도 맛있다.

콩자반과 김치 반찬은 보통!

​식기를 반납하는 곳도 따로 위생적으로 잘 갖추어져 있다.

시스템은 모두 마음에 들게 잘 갖춰놓고 음식도 그날 맛본 건 좋았다.

그런데 공간이 너무 어둡다!

푸드코트지만, 분위기있는 식당처럼 느끼게 하려고 조명을 전체적으로 차분하면서도 어둡게 한 것 같은데, 나한테는 너무 어둡다는 느낌이다.

어두운 식당 분위기를 더 좋아하는 사람들한테는 좋다고 생각될지도 모르겠다.

다음에는 다른 메뉴를 먹어봐야겠다.


  

반응형